Book

내가 항암제 투여한 환자 500명, 다 죽었다

by admin posted Aug 30, 20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병원가지 않고 고치는 암 치료법 (후나세 슌스케 지음·중앙생활사 발행)

‘암환자의 80%는 항암제와 방사선 요법 등으로 살해되고 있다’는 충격적인 고발서 《항암제로 살해당하다》(전3권) 시리즈로 한국과 일본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바 있는 세계적인 의학평론가 후나세 순스케의 역작이다.

병원가지않고 고치는 암치료법.jpg“35년 동안 의사생활을 하면서 300여명의 암환자를 수술했고, 500여명에게 항암제를 투입했다. 분명히 말하지만 이들 환자 중 생존자는 없다.” 일본의 어느 의사의 고백이다.

오카야마대학 의학부 부속병원에서 1년 간 사망한 암환자의 진료기록을 조사한 결과, 80% 이상이 암이 아니라 함암제나 방사선 등 암 치료 부작용이 사인이었다. 이 사실을 발표하려던 젊은 의사의 박사학위 논문은 학장에 의해 갈기갈기 찢겼다.

일본 후생노동성 책임자인 의료과장은 “항암제는 아무리 사용하고 또 사용해도 효과가 없다. 이런 약을 보험에 적용시켜도 되는 건가”라고 말해 내부 고발자가 되기도 했다.

후생노동성의 암 치료 담당 기술관도 “항암제는 맹독성으로 암을 고칠 수 없다는 것은 상식”이라고 답했다. 또 “맹독으로 사망한 환자는 매우 많다”고 증언했다.

10명 중 1명 정도는 종양이 축소되지만 암세포는 유전자를 변화시켜 항암제를 무력화한다. 일본 암학계는 이러한 반항암제 유전자의 존재를 감추는데 급급했다. 그러나 일단 축소된 암 종양도 악성화돼 5~8개월 만에 원래 크기로 재증식한다. 항암제를 복수 투여하면 단독 투여보다 빨리 사망한다.

암 전문의 271명에게 자신이 암에 걸리면 항암제를 투여할 것인가 하고 질문했을 때 270명이 “아니요”라고 대답했다. 도쿄대 의학부 소속 교수 4명은 수천 명의 환자에게 항암제를 투여하고 정작 자신들이 암에 걸리자 항암제를 거부하고 식이요법으로 암을 고쳤다.

‘병원가지 않고 고치는 암 치료법’은 혼자서도 할 수 있는 암 자연치유력을 담았다. 몸과 마음을 근본적으로 변화시켜 암을 치유하는 다양한 대체요법을 소개한다. 웃음·온열·자연·채식·심리·자연주택·접촉·동종·운동·호흡·이미지·부항 등 자연치유력을 높이는 요법들을 알려주고 있다.


책속으로


암에 걸리기 쉬운 성격을 들자면 ‘① 꼼꼼함, ② 완고함, ③ 완벽주의, ④ 책임감이 강하다, ⑤ 웃지 않는다’ 등이다. 몇 가지 더 추가하면 ‘⑥ 부정적이다, ⑦ 침울함, ⑧ 바깥출입을 하지 않는다’ 등도 있다. 아이젱크 교수의 연구는 충격적이다. 자율성이 없고 부정적 성격인 사람은 자율적이고 긍정적인 사람보다 77배나 암으로 사망했다. 암이 마음의 병이라고 불리는 까닭이다. 그러나 “심리요법으로 성격을 바꿔서 자율성을 높임으로써 46%였던 암사망률이 4% 감소했다”고 아이젱크 교수는 밝혔다. ---본문 71쪽

체온 35℃는 암세포가 증식하기 가장 좋은 온도라고 한다. 암도 ‘냉증’이 원인인 병이다.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암은 발생 가능한데 ‘심장암’이나 ‘비장암’은 들어본 적이 없다. 심장은 하루 24시간 쉬지 않고 움직이므로 발열량이 많기 때문이다. 비장은 적혈구의 창고로 온도가 높다. 따라서 냉증의 질병인 암에 걸리지 않는다. ---본문 81쪽

토란 껍질을 약간 두껍게 벗긴 다음 강판에 간다. 갈은 토란에 같은 양의 밀가루와 토란 양의 10분의 1에 해당하는 양의 생강 갈은 것을 섞어서 반죽한다. 반죽을 두께 약 1cm로 밀어서 천(혹은 전통종이)으로 감싼다. 환부를 생강탕을 통해 충분히 증기를 쏘인 다음 만들어둔 토란 파스타제를 붙인다. 4~5시간 기다렸다가 완전히 마르기 전에 떼어낸다. 다시 생강탕으로 환부를 따뜻하게 한 다음에 새 토란 파스타제를 붙인다. 토란이 가려운 사람은 감자를 대용한다. 토란 파스타제는 암 외에도 부종, 내장통, 염좌, 류머티즘, 신경통 등에 효과가 있다. ---본문 163쪽


* 혼자서도 할 수 있는 암 자연치유력 비법 소개!


10명 중 1명 정도는 종양이 축소되지만 암세포는 유전자를 변화시켜 항암제를 무력화한다. 일본 암학계는 이러한 반항암제 유전자의 존재를 감추는 데 급급했다. 그러나 일단 축소된 암종양도 악성화되어 5~8개월 만에 원래 크기로 재증식한다. 항암제를 복수 투여하면 단독 투여보다 빨리, 많이 사망한다.

암 전문의 271명에게 자신이 암에 걸리면 항암제를 투여할 것인가 하고 질문했을 때 270명의 전문의가 “아니요!”라고 대답했다. 도쿄대학 의학부 소속 교수 4명은 수천 명이나 되는 환자에게 항암제를 투여하고 정작 자신들이 암에 걸리자 항암제를 거부하고 식이요법으로 암을 고쳤다.

항암제는 0.1g, 7만 엔. 1g을 투여하면 70만 엔이나 되는 큰 돈벌이다. 만약 10cc를 맞는다면……. 그래서 병원에서는 항암제 사용을 그만두지 못한다. 일본의 암 이권은 연간 약 15조 엔으로 방위비의 3배나 된다. 그러니 제약회사 등 암 마피아들이 떼지어 달려들 수밖에 없다.

이 책은 항암제나 방사선의 한계와 위험성을 고발하는 데에만 머물지 않고 대안을 제시한다. 즉, 몸과 마음을 근본적으로 변화시켜 암을 치유하는 다양한 대체요법도 소개한다.

암환자 발생 추이.jpg ① 암환자학연구소
② 암 완전치유의 법칙
③ 웃음요법
④ 온열요법
⑤ 자연요법
⑥ 채식요법
⑦ 심리요법
⑧ 자연주택요법
⑨ 접촉요법
⑩ 동종요법
⑪ 운동요법
⑫ 호흡요법
⑬ 이미지요법
⑭ 부항요법 등이 바로 그것이다.

이 중 몇 가지 대체요법을 알아보자.
먼저 ‘웃음요법’. 일본의 한 의사가 19명의 암환자를 데리고 웃음극장을 갔다. 사전에 혈액을 채취해서 NK(natural killer)세포의 수를 측정했다. 환자들은 3시간 동안 이어진 콩트와 만담에 배꼽이 빠질 정도로 웃었다. 그리고 다시 혈액검사를 했더니 암과 싸우는 NK세포가 최대 6배 이상이나 증가해 있었다. 환자 대부분이 NK세포의 수가 증가함으로써 웃음에 의한 암 치료 효과가 확인되고 입증되었다.

따라서 암환자는 친구나 가족과 대화하며 자주 웃는다. 무조건 친구나 지인과 나누는 대화에 적극 참여한다. 유머가 풍부한 사람, 말을 잘 하는 사람 곁에 있으면 점차 웃게 된다. 이를 밀러 뉴런(Mirror neuron) 현상이라고 한다. 이를테면 덩달아 웃기를 말한다.
가급적 성격이 어두운 사람보다는 밝은 사람과 사귀도록 한다.

잘 웃는 아토피 환자는 90%가 낫지만, 웃지 않는 환자는 10%도 낫지 않는다. 이는 아토피라는 질환도 웃음이 크게 관여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해준다. 류머티즘 환자도 마찬가지이다.
특효약이라고 불리는 고가의 의약품보다 웃는 편이 괄목할 만한 효과를 보인다는 점이 아이러니하다.

다음은 ‘온열요법’. 진행 중인 암에는 수온 41.5~42℃에서 2~10시간 전신욕을 한다. 이를 1~2주에 2~5회 실시한다. 온도를 올리는 가장 빠른 방법은 전신욕이다.

일본의 국립위생연구소팀은 사람의 자궁암세포를 발췌하여 32℃에서 43℃ 사이로 온도를 변화시켜가며 정상세포와 비교해 봤다. 그 결과 39.6℃ 이상으로 온도를 조절했을 때 암세포는 열흘 만에 전멸했다. 그러나 정상세포에는 아무런 손상도 없었다.

이번엔 ‘자연주택요법’. 암을 치유하는 이상적인 집은 어떤 집일까? 바로 목조주택이다. ‘쉴 휴(休)’자는 ‘사람(人)’이 ‘나무(木)’에 다가가 있다. 나무에는 분명한 치유효과가 있다. 나무의 향기, 촉감, 색감, 결은 모두 생리적 치유효과가 있다는 것이 의학적으로 증명되었다. 스트레스는 커다란 발암요인이지만 목조주택은 스트레스를 경감시켜준다. 즉, 발암원인을 없애주므로 목재주택은 암을 예방하고 치유한다.

이렇듯 이 책에서 소개하고 있는 요법은 누구든 지금 당장 시작할 수 있는 간편한 요법들이다. 부작용은 전혀 없고 자연치유력을 높이는 요법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