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Green Health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저는 인류가 단백질을 탐하여 서서히 망해가는 모습을 보고 있습니다. 단백질 섭취가 부족 하지 않을까 마음을 쓰며 안달하는 모습이 매우 걱정스럽습니다.

고단백 식품을 먹어야 한다고 권하는 전문가들과 이 말을 꼭 지켜야 할 법칙이나 되는 양 따르고 있는 일반 대중의 모습이 안타깝습니다.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따라 동물성 식품을 먹게 된 결과 몸은 서서히 병들어 갑니다.
중년기 이후를 힘겹게 만드는 많은 병들의 대부분은 고기, 생선, 계란, 우유를 먹는것 때문에 생깁니다.

단백질 - 모유와 현미.jpg 성장기의 어린 아이들에게는 단백질의 중요성이 더 강조되어 경쟁적으로 많이 먹이고있는 실정입니다. 그러다보니 병을 달고 사는 어린아이들이 많습니다. 어른이 되어서야 생겼던 암, 비만, 고혈압, 당뇨병, 골다공증 등이 앞당겨 어린아이들에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어린아이들을 괴롭히는 아토피, 천식, 알레르기성 비염등은 과단백식품, 즉 동물성 식품 섭취와 밀접한 연관을 가지고 있습니다. 과도한 양의 단백질이 몸을 자극해서 생기는 현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만약 단백질에 대한 강박관염에서 벗어나 모든 동물성 식품을 끊는다면 이런 질병들을 거의 잊고 살 수 있습니다.

사람에게는 단백질이 적게 필요합니다. 단백질은 몸에서 많이 소모되지 않고 저장이 불가능 한 성분이기 때문에 매 끼 조금씩만 먹어야 합니다. 그 말은 동물성 식품처럼 단백질이 지나치게 많이 들어 있는 식품을 먹을 필요가 없다는 말입니다.
하루 세끼 곡식만 충분히 먹으면 단백질 섭취량은 충분할 정도로 단백질은 적게 필요합니다.

성장기에 있는 어린아이들 에게도 동물성 식품은 필요치 않습니다. 그 근거는 아주 명확합니다. 일생중 가장 성장이 빠른 시기가 태어나서 돌이 될 때까지 입니다. 생후 일 년 동안 모유만 먹어도 어린아이들은 체중이 3배로 불어나며 키는 50% 가까이 자랍니다. 그러나 어머니의 젖은 놀랍게도 단백질이 칼로리 비율로 불과 7% 밖에 들어있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어떤 연령대의 사람이라도 7%이상의 단백질을 섭취할 필요가 없습니다.

모든 곡식에는 8% 이상의 단백질이 들어 있습니다. 그러므로 곡식만 충분히 섭취하면 단백질은 절대로 부족하지 않습니다. 반면에 모든 동물성 식품에는 단백질이 지나치게 많이 들어 있습니다. 평균해서 칼로리 비율로 50% 정도로 필요량의 7배를 넘습니다.

동물성 식품을 먹지 않으면 성장 장애가 온다는 말은 근거 없는 소문에 불과 합니다.

어린아이들이 단백질을 과잉섭취하면 성장이 촉진됩니다. 그러나 알맞은 속도 이상으로 빨리 자라게 되면 허약해 질 수밖에 없습니다. 질소비료를 많이 준 식물이 잘 쓰러지고 병충해에 약하듯이 말입니다. 어린아이들의 체격은 예전보다 더 크나 체력은 오히려 더 떨어졌으며 병에 약해졌습니다.

동물성식품에는 많은 단백질이 들어 있으므로 좋다고 볼 것이 아니라 지나치게 많아서 해롭다고 판단 할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단백질은 홀로 있지 않고 지방과 섞여 있습니다. 이를 분리해서 먹을 수는 없습니다. 따라서 단백질을 많이 섭취하려고 하면 반드시 지방 섭취량도 많아집니다.

동물의 지방에는 콜레스테롤이 들어 있고 중성지방이 매우 많습니다. 그래서 동물성 식품을 먹으면 동맥이 좁아지고 탄력성을 잃는 동맥경화증이 생기고 이어서 고협압을 비롯한 많은 혈관성 질환들로 이어집니다.

동맥경화증은 십대 때부터 시작된다는 것과 어린아이들에게도 고혈압이 많다는 사실을 지나쳐 보아서는 안 될 것입니다.

동물성 식품에는 없거나 부족한 영양소들이 있습니다. 변비와 대장암을 예방해주고 혈압과 혈당을 안정적으로 유지시켜주는 섬유질은 전혀 없습니다. 비타민C는 전혀 없으며 다른 종류의 비타민들도 식물성식품에 비하면 많이 부족합니다.

가정에서 뿐만 아니라 학교에서 동물성 식품을 먹이지 말아야 합니다. 어린아이들에게 현미밥과 채소 반찬과 과일 가식만 먹이면 튼실하게 자랄것이며 질병으로부터 자유로워질 것입니다.

식물성식품에는 사람에게 해로운 성분은 전혀없고 필요한 성분만 알맞게 들어있어 안전한 식품입니다. 풍요가 저주가 되지 않게 절제된 식생활이 어릴 때부터 몸에 베이도록 훈련시켜야 할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어른들이 단백질 신화의 허구성을 깨닫고 두려움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 황성주 박사 (대구의료원 신경외과 과장):

고혈압이나 당뇨병을 가진 사람들에게서 자주 발병하는 뇌혈관병을 치료해온 황성주 박사는 현대인에게 흔하게 발병하는 생활습관병(고혈압, 당뇨병, 뇌혈관병, 치매 등)의 원인이 잘못된 식생활, 그중에서도 고단백의 동물성 식품의 섭취 때문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1991년부터 현재까지 식물성 식품만 먹는 식습관을 몸소 실천해오고 있다.

식물성 식품 중에서도 특히 현미가 사람의 몸이 요구하는 성분을 완벽하게 충족시킨다는 사실을 발견한 그는 자신은 물론 병원을 찾는 환자들에게도 현미밥채식을 먹도록 하였다. 밥을 바꾸면서 고혈압, 당뇨병, 비만, 뇌혈관병, 심장혈관병, 파킨슨병, 치매 등을 앓던 환자들이 빠르게 호전됐는데, 그 중에는 40년간 먹어오던 혈압약과 당뇨약을 끊고 건강을 되찾은 환자도 있었다.

1992년 12월부터 현재까지 매월 한 차례씩 대구 의료원에서 '생활습관병 예방을 위한 식생활'이라는 제목으로 환자와 가족을 위한 무료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곰탕이 건강을 말아먹는다』, 『현미밥채식』, 『고혈압, 목숨걸고 편식하다』 등의 도서를 출간하여 직접 강의를 듣지 못하는 독자들에게도 올바른 식습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1. 마시면 건강에 좋은 차 6가지

    사람들이 물 다음으로 가장 많이 마시는 음료는 무엇일까. 커피를 드는 사람도 있겠지만 더 많이 마시는 것은 종류가 다양한 차라고 하겠다. 차에는 건강에 좋은 성분이 가득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다. 미국의 건강정보 사이트 리얼심플닷컴은 ...
    Category건강한 음식 Byadmin Views32506
    Read More
  2. 감기와 독감 고치는 자연치료제는 ?

    추위가 심해지면서 주변에서 코를 훌쩍거리거나 기침을 하고, 숨 쉬기도 괴로워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특히 연말연시를 맞아 모임이 잦아지면서 과음, 과식에 수면 부족으로 면역력이 급격히 떨어지기 때문에 감기나 독감에 걸려도 잘 낫지 않는 경우가 많다....
    Category건강한 음식 Byadmin Views27193
    Read More
  3. 건강을 위해 먹어야 하는 ‘나쁜 음식들’

    땅콩버터ㆍ달걀ㆍ쇠고기ㆍ감자... 등 일부 음식들 중에는 건강에 좋은 데도 불구하고 사람들에게 잘못 알려져 기피 대상이 되는 것이 있다. 혹시 엄청나게 살이 찐다는 이유로 땅콩버터를 피하지는 않는가. 달걀노른자가 심장에 나쁘다고 아예 거들떠보지도 않...
    Category건강한 음식 Byadmin Views26808
    Read More
  4. 8체질의 체질별 특징

    ■ 금양체질(金陽體質) Pulmotonia 태양인(太陽人) ▶오장육부 금양체질은 간(肝),쓸개(膽)기능을 가장 약하게 타고났습니다 반면 폐(肺),대장(大腸)기능은 강하게 타고났습니다 ▶특징 창의적이고 독창성이 뛰어난반면, 비사교적이고, 비현실적인 경향이 강합니...
    Category건강정보 Byadmin Views90326
    Read More
  5. 나를 살린 자연식 밥상

    목숨을 걸어도 좋은 행복한 그 맛…산중 자연식 나는 17년 전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았던 암 환자의 아내다. 시한부 인생이라는 재앙과도 같은 현실에서 우리 가족을 지켜준 건 '건강하고 싶다'는 원초적인 욕망이었다. 의사 말대로 6개월의 시간밖에 남지 않...
    CategoryBook Byadmin Views29190
    Read More
  6. 병원 가지 않고 고치는 암 자연요법

    병은 스스로 고칠 수 있다 미국의 암 대책비용은 연간 50억 달러에 이르며, 일본에 있어서도 암 연구과제에 관한 비용은 해마다 30억 엔을 웃돌고 있다. 일본에서는 "미국과 견주어 턱도 안 되니까 암에 관한 대책을 못 세우게 된다"는 소리가 있기도 하지만, ...
    CategoryBook Byadmin Views28540
    Read More
  7. 나는 살기 위해 자연식한다

    몸에 좋은 식사법 익히기 지난 6월 26일 MBC 스페셜 <목숨 걸고 편식하다>에 우리 부부의 늘밭마을 생활기가 소개된 뒤, 이튿날부터 '자연생활의 집' 홈페이지가 연일 다운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수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홈페이지로 몰려든 까닭이다. 전화도...
    CategoryBook Byadmin Views27577
    Read More
  8. 숲과 들을 접시에 담다 '약이 되는 잡초음식'

    ▲왼쪽부터 민들레, 닭의장풀, 엉겅퀴. <숲과 들을 접시에 담다> 변현단 글·안경자 그림 꽃다지, 개망초, 엉겅퀴, 토끼풀, 강아지풀…. 먹을 수도 없는데 잘 번지기만 하는 풀이라고 미움받는 ‘잡초’들이다. 하지만 알고 보면 이들은 훌륭한 제철식재이며 약재...
    CategoryBook Byadmin Views39018
    Read More
  9. 미래세대를 위한 새로운 영양학 (황성주 박사)

    저는 인류가 단백질을 탐하여 서서히 망해가는 모습을 보고 있습니다. 단백질 섭취가 부족 하지 않을까 마음을 쓰며 안달하는 모습이 매우 걱정스럽습니다. 고단백 식품을 먹어야 한다고 권하는 전문가들과 이 말을 꼭 지켜야 할 법칙이나 되는 양 따르고 있는...
    Category건강정보 Byadmin Views26771
    Read More
  10. No Image

    식품의 약리작용과 효능

    각 식품들의 약리작용과 그에 따른 효능 * 당 근: 조혈작용, 빈혈, 저혈압, 야맹증, 소화불량, 심장병, 피로회복, 신장병, 허약체질 * 우 엉: 변비, 빈혈, 당뇨, 신장에 좋고, 이뇨작용, 스테미너증진, 간장, 발한, 무좀 * 양 파: 고혈압, 뇌졸중, 심장병, 불...
    Category건강한 음식 Byadmin Views28136
    Read More
  11. No Image

    이상구 박사의 효소 건강법

    효소는 식품을 분해하여 소화를 시킨다. 그리고 장벽을 통해 흡수시킨다. 부속품으로까지 분해 된 원료로 신체에 필요한 물질을 합성한다. 세포를 만들고 수명이 다하면 다시 분해하고, 외적을 물리치기 위한 면역 물질을 만들고 뇌세포에 기억 물질을 만들어 ...
    Category건강정보 Byadmin Views29036
    Read More
  12. 내가 항암제 투여한 환자 500명, 다 죽었다

    병원가지 않고 고치는 암 치료법 (후나세 슌스케 지음·중앙생활사 발행) ‘암환자의 80%는 항암제와 방사선 요법 등으로 살해되고 있다’는 충격적인 고발서 《항암제로 살해당하다》(전3권) 시리즈로 한국과 일본에서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바 있는 세계적인 의...
    CategoryBook Byadmin Views29745
    Read More
  13. 뇌질환도 고치는 발마사지

    제2의 심장 발 건강법 우리몸의 일부분인 발은 하루종일 갑갑한 신발에 갇혀 ‘찬밥’ 취급을 받는 신세이지만 사람 몸의 51억개 모세혈관 중에서 60%에 해당하는 30억개가 포진한 신체기관이다. 또한 모세혈관외에도 자율신경이 집중 분포돼 있어 제2의 심장이...
    Category건강정보 Byadmin Views8619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